김해분청. 김해를 가야(伽倻) 너를 만난다


현재 위치

Home > 김해분청 > 분청사기

분청사기

분청상감포류수금무늬편구대접
분청상감포류수금무늬편구대접
15세기,높이6.7cm 최장길이 21.3cm,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분청사기란 분장회청사기의 준말로, 고유섭(高裕燮)선생이 일본인이 부르던 의미 모호한 미시마(三島)라는 명칭에 대해서

분청사기란 분장회청사기(粉粧灰靑沙器)의 준말로, 고유섭(高裕燮)선생이 일본인이 부르던 의미 모호한 미시마(三島)라는 명칭에 반해 백토분장과 회청색의 특징을 근거로 분장회청사기로 명명한 데서 유래하였다.
이러한 분청사기는 대체로 고려왕조 14세기 중엽경, 퇴조해 가던 상감청자에서 시작하여 15세기초 조선왕조에 들어와서 크게 발전하여 고려청자와는 미의 방향을 전혀 달리하는 활달한 아름다움을 한껏 발휘한다. 세종대왕 때 다양한 기법의 분청사기가 제작되어 한국도자사상 뚜렷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러나 15세기 후반이 되면 경기도 광주(廣州)에 국가가 직접 운영하는 관요(官窯), 즉 분원(分院)이 설치되어 국가에 공납(貢納)하던 각지의 분청사기 가마는 서서히 쇠퇴하여 갔다. 그리하여 15세기 후반~16 세기 전반에 백토분장기법과 귀얄분장기법이 성행하여 분청사기 가마는 소규모로 운영되면서 점차로 백자로 이행해 갔다.

본문 콘텐츠 담당자

담당자
관광마케팅팀 055-330-4441  

본문 유틸리티

Quick menu

  • 관광안내센터
  • 사이버투어
  • 교통정보
  • 숙박정보
  • 음식정보
  • 관광책자신청
  • 김해관광할인쿠폰